사진2

박진회(셋째줄 왼쪽 여섯번째) 한국씨티은행장과 김태준(셋째줄 왼쪽 일곱번째) JA Korea 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다동 한국씨티은행 강당에서 제5기 특성화고 취업역량강화 워크숍 참가학생 60여명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씨티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씨티은행과 국제 비영리 청소년 교육기관인 JA Korea는 12일 오전 서울 중구 다동 한국씨티은행 강당에서 ‘씨티-JA 특성화고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 후원 협약식을 갖고 씨티재단 후원금 4억4000만원(39만 달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씨티은행 임직원과 JA Korea 직장인 강사단이 특성화고 학생들의 성공적인 취업과 직장생활을 돕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되고 있다.

참여학생들은 총 6교시에 걸친 수업에서 차세대 인재에게 필요한 창의성·비판적 사고·소통·협력 등의 역량과 기업 가치관을 배우고 자기 장점을 찾아 직업선호도를 탐색하는 등 사회진출을 위한 기본 교육을 받는다. 6교시 프로그램을 수료한 학생들은 이후 진행되는 3박 4일의 취업역량강화 워크숍에서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작성에 대한 코칭, 모의면접 참여 등 취업에 필요한 실질적인 교육도 받게된다. 워크숍에는 씨티은행 임직원을 포함한 직장인 강사단이 참여해 소규모 그룹 컨설팅을 통한 멘토링과 다양한 산업군 정보를 제공한다. 

지금까지 전국 14개 지역, 65개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현재까지 1700명의 학생들이 참여해 교육을 받았다. 올해 상반기에 진행되는 제5기 워크숍에는 지난 2016년 하반기 취업역량 강화교육을 수료한 전국 소재 특성화고 학생 약 35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