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진 주관 전국 사업소 긴급 현장점검…가스수요 변동 대응


김영두 기술부사장 현장점검

김영두 가스공사 기술부사장이 동절기 한파에 대비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가 이번 주 최강 한파에 따른 천연가스 수요 급증으로 역대 일일 최대 공급량 20만599톤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최근 계속되는 강추위로 지난달 12일 기록한 기존 일일 최대 공급량(19만9463톤)을 한 달 만에 경신함에 따라, 전국 4개 LNG 생산기지(평택 인천 통영 삼척) 송출 능력 및 공급관리소 설비를 점검하고 비상 공급설비를 가동하는 등 발 빠르게 조치했다.

가스공사는 10일 ‘천연가스 계통운영 위험대응체계’ 1단계 유의 경보를 발령, 대구 본사 중앙통제실에 계통상황반을 운영하고 최대 수요 대비 전국 생산·공급설비 점검을 지시한 가운데, 산업단지 밀집 지역인 부산·영남권 주배관 압력 보강을 위해 운영 중인 승압설비를 가동해 수요 변동에 대응했다. 또 11∼12일 양일간 경영진 주관으로 동절기 한파 대비 전 사업소 긴급 현장점검을 하며 천연가스 생산·공급시설의 재난안전관리를 강화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오는 3월까지 ‘안전관리 강화대책 기간’을 운영해 안전점검을 지속할 계획이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