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물결무늬 패턴 인조대리석 선봬 호평


[별첨] 롯데첨단소재_美 KBIS 전시회 참가_전시부스사진

롯데첨단소재가 9∼11일(현지시각)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KBIS 2018’에 참가해 세련된 디자인의 인조대리석 등을 선보였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롯데첨단소재(대표이사 이자형)가 9∼11일(현지시각)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KBIS 2018’에 참가했다고 12일 밝혔다.

'KBIS(The Kitchen and Bath Industry Show)’는 주방·욕실산업전시회로 매년 전 세계 25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12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대규모 전시회다. 2014년부터 ‘국제 건축 전시회 IBS(International Builders Show)’와 통합되면서 참가 업체 및 관람객 규모가 확대됐다.

롯데첨단소재는 이번 전시에서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물결무늬의 패턴 디자인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엔지니어드 스톤 브랜드인 ‘래디언스(Radianz)’의 신제품 시러스 컬렉션과 인조대리석 브랜드인 ‘스타론(Staron)’의 슈프림 컬렉션을 선보였다. 또 제품의 실용성과 세련미를 강조한 벽체 디자인을 비롯해 리셉션 데스크, 테이블, 의자 등 다양한 가구 전시물을 구현하고, 디자이너들을 위한 새로운 영감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인테리어 트렌드를 전시해 많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자유의 여신상 벽체는 입체적이고 섬세한 돌기표현, 빛 투과 효과 등으로 전문가들로부터 독특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인조대리석의 무한한 가능성을 선보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롯데첨단소재는 2012년부터 세계 3대 전시회로 손 꼽히는 밀라노 가구박람회, 런던 100% 디자인 전시회, KBIS 등 유럽, 미주에서 열리는 다양한 글로벌 산업소재 디자인 전시회에 참가하며 건축, 디자인 업계에서 인조대리석과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롯데첨단소재 건자재사업은 국내는 물론 아시아, 중동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고, 최근에는 디자인 마케팅 강화로 디자인을 중시하는 유럽과 미주 시장에서도 매출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롯데첨단소재 건자재 사업부문 이용희 상무는 "이번 전시회에서 스타론, 래디언스의 장점을 살려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충족시키는 프리미엄 인테리어 솔루션을 선보였다"며 "향후에도 디자인 마케팅을 강화해 유럽과 미주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