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폭설 내린 제주공항에서 행복충전소 운영_1

폭설에 발 묶인 제주공항 승객들을 위해 SK텔레콤이 무료 충전 서비스와 방한용품 등을 제공했다. (사진=SK텔레콤)


[에너지경제신문 이상훈 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연이은 폭설로 제주공항 승객 7000여 명의 발이 공항에 묶인 11~12일 제주공항에 ‘행복충전소’를 설치, 충전 서비스 및 방한용품 제공 등 고객 편의를 위한 활동을 실시했다.

제주 지역 SK텔레콤 임직원 20여 명으로 꾸려진 비상 대응반은 결항 소식이 알려진 11일부터 공항에 출동해 ‘행복충전소’를 설치했으며, 통신사 관계 없이 모든 고객에게 충전 서비스와 핫팩을 제공하는 활동을 실시했다.

충전 서비스의 경우 동시에 42명까지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며, 핫팩 역시 당일 확보 가능한 최대 수량인 1000 여개를 공수해 제공했다. 12일 오전까지 서비스를 제공받은 고객 수는 2000여 명에 이른다. SK텔레콤은 결항편 승객이 모두 안전하게 수송될 때까지 ‘행복충전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통신 품질 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결항 사태가 발생한 11일 낮 12시 통화가 폭증해 제주 지역 LTE 트래픽이 평시 대비 약 253% 증가했으나, 중계기 운용 방식 최적화를 통해 고객에 안정적인 품질을 제공했다.

SK텔레콤은 폭설, 지진, 수해 등의 사태에 대비해 지역별로 비상 대응반을 운영, 고객에게 적시에 꼭 필요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