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_참배하는 서부발전 노사대표 단체

서부발전 노사가 12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각오를 다졌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직무대행 정영철, 이하 서부발전) 노사는 12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하고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서부발전 노사는 2003년부터 매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받들기 위해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하는 것으로 공기업인으로서의 각오를 다져왔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태안화력 9·10호기를 종합 준공한 것은 물론 파나마복합 시운전, 케냐 지열발전 O&M, 호주 태양광 사업 확보 등 아시아 지역 외 지역으로 해외사업영역 확장의 단초를 마련해 전력회사로는 유일하게 A 등급을 획득했다.

서부발전은 충남 태안군으로 본사를 이전한 이후 일자리 창출 및 지여이내 육성에 힘쓴 공로 등을 인정받아 2017년 ‘공공기관 일자리 콘테스트’에서 민간일자리창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회사 2030 비전을 발표한 후 사회적 가치 실현 기여를 위한 사회공헌위원회 발족식을 갖고, 국내 지자체 및 인도네시아 등 해외 국가들과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재생에너지 3020 달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