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의 채용 과정에서 실장급 인사가 인사 청탁을 한 정확이 포착됐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기재부 감사담당관실은 수출입은행의 한 실장급 인사가 전임자에게 인사 청탁을 한 정확을 확보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한 산하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의 내부보고 자료를 확보했다. 면접전형 비중을 지나치게 높이거나 세부 평가 없이 바로 종합등급을 매기는 등 채용절차를 부적절하게 운용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에 기재부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대책본부에 인사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심층 조사를 해줄 것을  의뢰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