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최강 한파가 몰아친 12일 오전 서울 경복궁을 찾은 관광객들이 두터운 옷을 입고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토요일인 13일은 한파가 한풀 꺾이며 낮부터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까지 추위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비교적 온화한 서풍이 불며 차차 기온이 오르고 14일에는 완전히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13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6도∼영하 3도로 전날 보다 크게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도 0도∼7도로 비교적 포근한 날씨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전까지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동파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과 해안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충북 북부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들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1cm 안팎이다. 강원 영동과 영남 일부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표중이기 때문에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이나 ‘보통’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