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경남제약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추진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대해 "자본 확충 및 선제적인 자금조달의 방법으로 BW 발행에 대해 다양한 검토 및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12일 답변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