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편물 배달 지연지역 현황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전국적인 폭설·한파로 인해 우편물 배달이 지연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배달 지연 지역은 전남·광주지역의 광주, 목포, 순천 등을 비롯해 제주지역의 제주, 서귀포, 전북의 군산, 완주 등 37곳이다.

기상특보지역과 폭설·한파 등으로 인해 우편물 배달이 어려운 지역은 우선적으로 우편차량을 이용해 특급 및 시한성 우편물을 위주로 배달하고 있다. 일반 우편물은 도로상황과 집배원의 안전을 고려해 배달이 가능한 지역부터 우선적으로 배달이 이뤄지고 있다.

우편물 접수 시 배달지연 지역으로 발송되는 우편물은 발송하기 전에 지연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문자메시지(SMS), 홈페이지, 언론매체를 통해 배달지연 현황도 실시간으로 제공 중이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도로상황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배달재개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