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NH농협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은 지난 13일 인왕산 정상에 올라 ‘2018년 사업추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100명이 참석해 2018년 손익목표 7800억원 달성에 기업투자금융부문이 앞장서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기업투자금융부문은 손익목표 달성을 위해 우량 안전자산 확대와 안정성과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적 투자, 외국환 수익 다변화 등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유윤대 부행장은 "좋은 기업은 기다려주지 않아 먼저 다가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올 한 해는 기업방문과 현장과의 소통기회를 더욱 늘리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신 성장기업, 일자리창출기업 등과 동반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