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NH농협생명 서기봉 사장(두번째줄 왼쪽에서 여섯번째)과 김기주 부사장(두번째줄 왼쪽에서 열한번째)이 지역총국장들과 함께 2018년 목표달성을 위한 결의대회를 실시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NH농협생명이 지난 12일, 13일 양일간 농협생명 수안보수련원에서 ‘2018년 사업추진 결의대회’를 열고 올해 사업목표 달성을 다짐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결의대회를 통해 각 지역 총국별 성과목표를 부여함으로써 조기 영업추진 분위기 확립 조성에 나섰다. 올해 농·축협 채널의 보장성보험 목표(월납초회보험료 기준)는 202억원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서기봉 사장과 김기주 부사장을 비롯해 전국 영업 최전선에 있는 지역총국장 등 임직원 약 100명이 참석해 영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올해 상품개발 방향과 현장지원 계획을 공유했다. 

서기봉 NH농협생명 사장은 "농·축협 조기사업 추진을 통해 농업인에 대한 보험지원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자"며 "올해도 농업인과 고객의 소리에 경청하는 자세로 ‘행복한 라이프 플래너’로서 농협생명의 역할을 키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