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이번 주에 국내 최고층 건물인 잠실 롯데월드타워 49층으로 거처를 옮긴다. 이미 신동빈 롯데 회장를 비롯한 롯데지주 임직원 등이 지난해 하반기 사무실을 롯데월드타워로 옮겼기 때문에 신 총괄회장의 이사 이후 롯데그룹의 ‘소공동 시대’가 40년만에 마감될 전망이다.

롯데 그룹의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이 오는 16∼17일께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에서 잠실 롯데월드타워 49층으로 거처를 옮긴다"고 14일 밝혔다. 롯데 측은 정확한 이사날짜는 고령인 신 총괄회장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지난 1978년 3월 중구 소공동 롯데빌딩 26층에 롯데그룹 운영본부를 발족하며 ‘소공동 시대’를 열었고 1990년대 중반부터는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에 거주하며 업무를 봤다.

신 총괄회장의 새 거처인 롯데월드타워 49층은 고급 레지던스형 공간이다. 신 총괄회장의 법률 사무를 대리하는 한정후견인과 간병인, 경호원이 머물 공간도 같은 층에 들어설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