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조양호 회장(왼쪽)과 조원태 사장(오른쪽)이 성화 봉송에 참여한 모습.(사진=대한항공)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 봉송 릴레이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부자(父子)가 봉송주자로 나섰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양호 회장 부자는 지난 13일 서울 입성 첫 날 광화문 세종대로 구간의 봉송주자로 나섰다. 국내 성화봉송에서 재계 부자가 주자로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원태 사장이 먼저 이전 주자로부터 전달받아 프레스센터에서 파이낸스빌딩 사이를 뛰고 조양호 회장이 이어받아 파이낸스빌딩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구간을 달렸다.

조양호 회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유치와 성공적 개최를 위해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남다른 열정을 쏟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 회장은 2009년 9월부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며 2011년 7월 기어이 올림픽 유치에 성공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