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지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국민의당과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던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복당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바른정당에서 탈당하며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합당에 참여하지 않겠다.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고 말했던 남 지사는 나흘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삼국지를 인용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사실상 복당 의지를 밝혔다.

남 지사 측 관계자는 "내일 오후쯤 복당과 관련한 언론 메시지 발표와 함께 한국당 입당계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최근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 통화를 통해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지난 11일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으로 오라고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식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