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청와대가 가상화폐와 관련한 정부 대책과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 간 입장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가상화폐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자 "청와대 입장을 제가 말할 권한은 없다"고 전제한 뒤 "작년 12월 28일 범정부 합의안을 낸 바 있다. 그 방안에 정부와 청와대 간 이견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지난달 28일 범부처 차관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가상화폐 투기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추가로 내놓으면서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 검토 방침을 공식화했다. 또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시행과 공정거래위원회의 거래소 직권조사 확대 방침도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