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전화로 먼저 설명을 듣고 보험에 가입하도록 했던 텔레마케팅(TM) 채널의 영업 관행이 개선돼 앞으로는 안내자료를 미리 받고 설명을 들을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방향으로 TM채널 영업이 바뀌게 된다고 14일 밝혔다.

TM채널이 간편한 만큼 이 채널을 통해 가입한 건수는 지난 2016년 기준 300만건에 달한다. 이중 불완전판매 비율은 0.41%로 설계사를 통해 보험에 가입한 경우 발생한 불완전판매 비율(0.24%) 보다 높다.

이에 앞으로는 변액·저축성보험 등 구조가 복잡한 상품이나 65세 이상 고령자가 가입하는 상품은 TM에서 가입을 권유하기 전 미리 안내자료를 줘야 한다. 금감원 측은 "듣기만 하는 방식에서 보면서 듣는 방식으로 바뀌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TM 설계사 설명은 음성 강도와 속도를 비슷하게 유지하도록 한다. 불리한 사항은 빠르게 설명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를 막기 위해서다.

TM 모집 때 ‘고(高) 보장상품’에 가입하는 것처럼 오해하지 않도록 과도한 보장 안내도 제한한다. 또 TM 설계사가 모든 설명을 마치고 한꺼번에 확인받는 ‘일괄 질문 방식’을 ‘개별 질문 방식’으로 바꾼다.

65세 이상 고령자가 청약 후 보험 계약을 철회할 수 있는 기간은 30일에서 45일로 늘어난다.

이같은 내용은 고령자가 안내자료를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큰 글자와 도화 등을 활용해 별도로 제작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TM 채널의 완전판매 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고령자 맞춤형 보호 장치를 마련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