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14일 오전 9시 18분(세계표준시 UTC 기준)께 페루 남부 해안에서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연합뉴스는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페루의 수도 리마에서 남동쪽으로 438㎞, 남부 도시 파키오에서는 124㎞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10㎞라고 보도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이번 지진의 규모를 7.2로 관측했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 발생 직후 페루와 칠레 해안 일부 지역에 쓰나미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쓰나미 위험 메시지'(Tsunami Threat Message)를 발령했으나 곧 이를 철회했다.

쓰나미 위험 메시지는 인근 주민이나 건물, 육지나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수준의 쓰나미 발생 위험이 있을 때 발령한다.

페루 해양 당국은 인근 해안에서 쓰나미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인명피해도 보고되지 않고 있다.

지진이 발생한 페루 아레키파주 주지사는 트위터에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도로 파손 등 경미한 물적 피해만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