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011801000833000033461

태양광 전문업체인 에스에너지가 지난 2017년 수주해 현재 칠레에 건설 중인 ‘DAS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제공 에스에너지


[에너지경제신문 강예슬 기자] 태양광 전문업체 에스에너지가 지난 17일 칠레 태양광 프로젝트에 관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Project Financing)’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에스에너지의 칠레 태양광 발전소 사업은 금융, 건설, 운영, 주주 등 전 사업참여자가 국내기업으로 이뤄진다. KB자산운용이 금융을 주선하고 에스에너지가 건설을 담당, 남부발전과 에스에너지 합작법인이 운영을 맡는다.

지난해 중남미 태양광시장에 진출한 에스에너지는 총 38MW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칠레에서 10MW 이상 태양광 발전소 시공에 성공한 국내기업은 에스에너지가 유일하다.

에스에너지는 이 계약을 기점으로 중남미 태양광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이번 신규 사업 이외에도 칠레에서 20MW 규모의 사업을 추가로 추진 중이다.

에스에너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 체결은 한국 태양광업체가 중남미 태양광 시장에서 일군 의미 있는 성과로 일본시장에 이어 신규 해외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칠레 태양광 시장 개척의 노하우를 활용해 중남미 전역으로 태양광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