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통화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은행은 18일 발표한 통화정책방향에서 올해 경제성장 전망치를 3.0%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올해 전망치(2.9%)에서 0.1%포인트 올린 것이다. 

세계경제 회복세가 지속되면서 수출 호조가 이어지고 있어 견실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게 한은 측의 설명이다.

부문별로는 민간소비에서 양호한 소비심리가 지속되고 정부정책 등에 힘입어 증가세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설비투자는 지난해 IT부문 투자 급중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가 큰 폭으로 둔화될 전망이다. 건설투자는 건물 착공면적이 줄고 사회기반시설(SOC) 예산 감축 등의 영향으로 둔화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상품수출의 경우 견조한 증가세를 이어가겠으며 서비스수출은 지난해 큰 폭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로 바뀔 것으로 관측된다.

내년 경제성장률은 2.9%로 전망됐다. 한은은 "오는 2019년에도 수출과 민간소비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잠재 수준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7%, 내년 2.0%를 각각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소비자물가는 상반기중 낮은 오름세를 보이다가 하반기에 오름세가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근원인플레이션(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올해 중 1.8%에서 내년중 2.0%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