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소외된 이웃 위한 ‘행복한나눔’ 문래점 오픈

‘행복한나눔’ 문래점 오픈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GS홈쇼핑)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GS홈쇼핑이 후원하고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이 함께 운영하는 ‘행복한나눔 문래점’이 오픈했다.

GS홈쇼핑은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행복한나눔 문래점’ 개점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행복한나눔’은 기아대책에서 운영하는 나눔가게로,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기증받은 물품을 매장과 바자회에서 판매하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기부한다.

‘행복한나눔’ 15호점인 문래점은 GS홈쇼핑이 1억 6000만 원을 후원했으며 향후 주무관청과 협의를 통해 소외계층 여성들의 자립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고 나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GS홈쇼핑은 ‘행복한나눔’ 개점을 기념하기 위해 겨울 의류·선글라스·운동화 등 물품 6000여 점을 후원하고, 특별 판매 이벤트도 진행했다. GS홈쇼핑 주운석 상무와 행복한나눔 고은아 이사장,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 등이 참석해 직접 물품을 판매했으며, 판매수익의 일부는 영등포구 내 소외 이웃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GS홈쇼핑 주운석 상무는 "GS홈쇼핑이 기아대책과 함께 소외된 이웃들의 행복한 삶을 위한 나눔문화 확산,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받은 사랑을 소외된 이웃과 나눌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GS홈쇼핑과 기아대책은 2010년부터 매년 두 차례씩 GS홈쇼핑 문래동 사옥 앞에서 지역 주민을 위한 나눔바자회를 진행했다. 누적 판매금액은 4억 원에 달하며, 수익금은 국내 및 해외 구호 사업에 사용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