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쇄

사진=현대캐피탈

[에너지경제신문 이유민 기자] 현대캐피탈이 코레일과 함께 운영 중인 ‘KTX-딜카’ 서비스를 경강선에도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차량의 배달과 반납을 직접 챙겨주는 카셰어링 플랫폼 딜카에 KTX를 연계시킨 신개념 교통 서비스다. 앱을 통해 간편하게 차량 예약이 가능하며 차고지로 이동할 필요 없이 KTX 역사 내 ‘픽업존’에서 차량을 배송 받아 이용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이 서비스를 기존 15개 역사에 경강선의 4개 역사를 더해 전국 19개 역사로 범위를 넓혔다. 특히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20분 거리에 위치한 진부역에서도 KTX-딜카를 이용할 수 있다.

KTX-딜카는 중소 렌터사와의 협력모델로 서비스 품질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차량 관리와 배송·반납은 중소 렌터사가 담당하고 플랫폼 운영과 마케팅은 현대캐피탈이 맡아 기업간 장점을 결합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열차 예약 앱 ‘코레일톡’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차량 이용 30일전부터 1시간 30분 전까지 예약 가능하다. 신규가입 고객에 한해서 추가적으로 딜카 이용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경강선 오픈을 기념한 특별 이벤트도 진행한다. 딜카 앱 내 친구초대 페이지를 통해 친구를 초대하면 딜카 할인 쿠폰과 커피전문점 쿠폰, 백화점 상품권 등이 경품으로 제공된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철도와 카셰어링을 연계한 신개념 교통 서비스를 강원도에서도 제공하게 됐다"며 "KTX-딜카가 강원도를 찾는 방문객들의 편리한 교통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