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1(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MOU 체결)

박주식(오른쪽)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과 정택동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부원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현대해상은 19일 자율주행차 보험상품개발을 위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대비해 자율주행차 관련 보험상품과 서비스 개발을 위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개발한 국내 최초 무인 자율주행버스 ‘제로셔틀(Zero Shuttle)‘의 성공적인 시범운행 추진을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제로셔틀은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친 후 판교제로시티와 신분당선 판교역 사이 약 5.5km 구간에 시범운행을 준비중이며 지난달 현대해상의 자율주행차 전용 보험에 가입했다.

박주식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은 "자율주행 테스트 업체들의 위험을 담보하는 보험상품과 서비스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자율주행차 개발을 촉진시키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율주행차 개발 업체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다가올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