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리은행.

김광섭(왼쪽 첫번째) 우리은행 외국인영업부장이 제2여객터미널에서 최초로 출국만국보험금을 수령한 캄보디아 출신의 쫨리다(세번째)씨, 소병규(두번째) 한국산업인력공단 팀장, 우봉우(네번째) 한국산업인력공단 외국인력국장, 최용찬 삼성화재 일반보험혁신파트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우리은행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환전소에서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출국만기보험금 지급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출국만기보험금 지급 서비스는 우리은행이 외국인근로자 출국만기보험 사업자인 삼성화재와 협약을 맺어 전국 영업점에서 보험금지급 접수를 대행하고 인천국제공항 제1·2여객터미널과 김포공항에서 보험금을 지급하는 서비스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하면서 지난 18일부터 대한항공 등 4개 항공사를 이용해 귀국하는 외국인근로자도 제2여객터미널 내 면세구역에 있는 우리은행 환전소에서 출국만기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외국인근로자들이 출국만기보험금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신청하고 수령할 수 있도록 접수대행서비스 전담 운영하는 등 외국인근로자의 국내 정착과 귀국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외국인근로자들이 한국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