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사진=KEB하나은행.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KEB하나은행은 19일 금융권 최초로 한부모 가정의 자녀양육비를 지원하는 ‘양육비 지원신탁’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신탁은 한부모 가정 자녀(미혼 한부모 가정 포함)에 대한 실질적 보호 장치를 제공할 목적으로 개발된 금융권 최초 신탁상품으로 양육비 지급 의무자가 전 배우자를 불신하는 경향에 착안, 신탁에서 양육비를 관리해 미성년 자녀에게 직접 지급되도록 설계됐다.

목돈으로 신탁에 맡겨진 자금이 지속적으로 관리됨과 동시에 매우러 해당 자녀가 일정 금액을 직접 수령하게 돼 양육비 관련 법적 분쟁과 다툼의 소지를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이 강구된 것이다.

한편 하나은행은 신탁종주은행으로 지난 2010년 금융권 최초로 유언대용신탁을 출시해 고객들의 다양한 상속 관련 고민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으며 치매안심신탁, 성년후견지원탁을 출시하고 있다.

김재영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 전무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한부모가정의 자녀에 대한 실질적 보호 장치를 마련할 목적으로 ‘양육비 지원신탁’을 기획, 출시했다"며 "자녀가 성인이 될 때까지 안정적인 양육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인 방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