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101010008572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대우건설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 국내 건설업체인 호반건설이 단독 참여했다.

1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이 이날 진행한 대우건설 지분 50.75%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 호반건설만 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

중국계 투자회사인 엘리언홀딩스는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현재 금융업계에선 호반건설이 본입찰에서 써낸 가격은 약 1조 6000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산업은행 측에선 지분 매각 금액이 내부 기준과 5000억 원 이상 차이가 발생될 경우 매각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지만 금융시장에서 알려진 매각 희망가(2조 원)를 고려하면 4000억 원 차이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만 변수는 호반건설이 이번 본입찰에서 분할매각 방안을 제시했는지 여부다. 금융업계는 매각 대상 지분 중 40%만 사들이고 나머지 10%는 3년 뒤 인수하는 방안을 제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왔다. 매각 자금을 낮추고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의 경영에 손을 뗐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포석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오는 26일 오후께나 우선협상대상자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