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미지 투데이)


임신 중 요구르트 등 생균제(probiotics)를 섭취하면 조산 또는 임신중독증인 자간전증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 예테보리 살그렌스카 대학병원 산부인과 전문의 마사 노르드크비스트 박사는 임신 초반기에 생균제를 섭취하면 조산 위험을, 임신 후반기에 섭취하면 자간전증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 보도했다.

첫 번째 임신 여성 7만여 명을 대상으로 임신 15주, 22주, 30주에 식습관, 병력, 생균제 섭취 등을 묻고 조산, 임신 합병증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노르드크비스트 박사는 말했다.

임신 초반에 생균제를 섭취한 여성은 다른 여성에 비해 조산율이 2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임신 후반기에 생균제를 먹은 여성은 자간전증 발생률이 20% 낮았다. 그러나 임신 초반기에만 생균제를 먹은 여성은 이러한 효과가 없었다.

임신 여성의 5%에서 나타나는 자간전증은 임신 후반기에 갑자기 혈압이 오르고 소변에 지나치게 많은 단백질이 섞여 나오면서 손, 다리, 얼굴이 부어오르는 증상으로 대표적인 임신 합병증의 하나다.

임신은 빠른 변화가 나타나는 시기이기 때문에 생균제의 경우 섭취 타이밍이 중요할 수 있다고 노르드크비스트 박사는 설명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