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6일 "최근 미국 등 글로벌 증시 하락과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라 부정적 영향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간부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히고 "최근 증시 하락이 지난 1년간 지속 상승에 따른 고평가 부담, 물가상승 전망에 따른 금리상승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데 기인한다"고 했다.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상황에서 금융시장 안정이 중요하며 올림픽 이후에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재연될 가능성이 있어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필요시 시장불안이 확대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최근 시중금리 상승으로 가계대출 차주의 부담이 증가하는 등 금융소비자와 금융회사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