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제롬 파월(65) 신임 의장. (사진=AFP/연합)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새로운 리더십을 맞은 5일(현지시간). 공교롭게도 미국증시는 패닉장을 연출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무려 1,175포인트, 4.6% 주저앉았다. 전 거래일인 지난 2일 한차례 급락 장세를 연출하기는 했지만, 장중 한때 1,500포인트 밀리면서 시장의 공포감은 커졌다.

앞으로 4년간 미국의 통화정책을 이끌게 되는 제롬 파월(65) 신임 의장으로선 그리 달갑지 않은 모양새다. 일각에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9년째 이어진 ‘강세장’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분석도 고개를 들고 있다.

‘비둘기파’로 분류되는 파월의 등장에 뉴욕증시가 부정적으로 반응했다는 시각은 거의 없다. 그보다는 앞으로의 긴축 스케줄에 예상외로 금융시장이 민감하게 움직일 수 있다는 시그널로 읽힌다.

모건스탠리의 채권 매니저 짐 캐런은 CNBC 방송에 "파월의 등장이 어떤 불확실성을 더했을 수는 있다"면서 "그렇지만 우리가 파월에 대해서 모르는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주식투자 전략가 샘 스토벌 역시 "이 정도 수준의 주가지수 조정은 (과열을 덜어내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라며 "새로운 연준 의장의 취임과는 무관하다"고 평가했다.

지난주 국채를 중심으로 채권금리 상승세가 전반적으로 ‘긴축 모드’를 조성한 흐름에는 지난달 고용지표가 ‘불씨’로 작용했다.

미국의 시간당 평균 임금은 1년 새 2.9% 증가하면서 근 9년 만의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임금상승이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하고 나아가 곧바로 ‘파월 체제’의 긴축 스케줄을 앞당길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AP/연합)


올해 3차례 인상이 유력했던 기준금리가 4차례 인상될 가능성까지 거론되면서 시장의 긴축 우려를 키운 것이다.

기존 ‘옐런 체제’의 정책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수차례 밝혔던 파월 의장으로선 일종의 허니문 기간도 없이 시장의 긴축 우려를 마주하게 된 셈이다.

CNBC 방송은 "시장이 파월을 첫날부터 시험대에 올려놨다"면서 "다른 어떤 역대 의장보다도 빨리…"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 의장이 임기 초에 시험에 직면하는 것이 이례적인 것이 아니라고 전했다.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은 취임 후 두 달 만인 1987년 10월 다우지수가 22% 폭락한 ‘블랙 먼데이’를 겪었다.

이후 시장은 회복됐으며 경제가 수년간 굳건한 확장세를 보였다.

벤 버냉키 전 의장은 2006년 취임 직후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시장 문제에 부닥쳤으며 금융위기와 약한 회복세를 극복하기 위해 2차례 임기 대부분을 소진했다.

WSJ은 연준이 작년에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인플레이션이 지난 6년 중 대부분 기간 목표치인 2%를 밑도는 등 매우 완만한 점이었다고 지적하고, 인플레이션이 너무 높이 오를 것처럼 보이면 연준이 물가 압력을 줄이려고 기준금리를 예정보다 더 높이기를 원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주가 하락과 채권금리 상승이 인플레이션과 경제성장을 지연시킬 가능성이 있으면 기준금리를 계획보다 덜 올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에 따르면 전날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를 최고 4차례 인상할 가능성을 16%로 예측해 지난 2일의 28%보다 낮췄다.

한편, 이날 미국 증시 급락 충격에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폭락했고, 국내 주식시장도 직격탄을 맞았다.

코스피가 미국 증시 급락 충격으로 6일 40포인트 가까이 하락해 2,450대 초반으로 주저앉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8.44포인트(1.54%) 떨어진 2,453.31로 장을 마쳤다. 3거래일 연속 1% 이상 하락률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날보다 54.73포인트(2.20%) 내린 2,437.02로 출발, 개장과 함께 2,440선 아래로 밀렸다.

이후 내림세가 더 가팔라지면서 한때 81포인트 넘게 내려 2,410선을 내주기도 했으나 오후 들어 개인과 기관이 동반 매수에 나서면서 하락 폭을 좁혔다.

코스피가 장중 3% 이상 떨어지자 통상 코스피 급락 때 반대로 급등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22.61로 전날보다 39.22% 올랐다. 장중에는 70% 넘게 치솟기도 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5포인트(0.01%) 내린 858.17로 종료했다.

전날 4% 넘게 하락한 지수는 이날도 전 거래일 대비 36.98포인트(4.31%) 내린 821.24로 급락 출발, 장중 한때 5% 넘게 떨어지며 810대 중반까지 추락했다.

하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매수에 나서고 시총 상위 종목들이 상승 반전하면서 낙폭을 대부분 줄였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