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80207080248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투매 쇼크’로 휘청거렸던 뉴욕증시가 6일(현지시간) 급반등에 성공했다. 그만큼 상승 랠리를 뒷받침하는 펀더멘탈(기초체력)이 탄탄하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67.02포인트(2.33%) 상승한 24,912.77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6년 11월 이후로 1년 3개월 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지난 2거래일의 낙폭(약 1,800포인트)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어느 정도 회복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분위기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6.2포인트(1.74%) 오른 2,695.1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8.35포인트(2.13%) 높은 7,115.8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하락 출발해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강세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지수는 변동성 있는 모습을 보였지만 전일과 같은 대량 매도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전일 3대 주요 지수는 최근 사상 최고 경신 부담과 금리 상승 우려 등 복합적인 영향을 받으며 3~4%대 급락세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소재와 기술이 각각 2.8% 상승하며 가장 크게 올랐다. 소비와 금융, 헬스케어, 산업 등도 1% 넘게 상승했다. 반면, 유틸리티가 1.5% 내렸고 부동산도 소폭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미 증시 급락과 관련해 투자자들을 안정시키는 발언을 내놓으며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므누신 장관은 "(경제) 기초체력이 강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증시가 지금까지 얼마나 올랐는지 고려할 때 현재와 같은 움직임이 금융 시장 안정성과 관련해 우려를 키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증시가 크게 출렁인 것은 알고리즘 매매와 관련이 있다"며 "증시가 변동성이 꽤 있긴 하지만 시장은 현재 매우 잘 돌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종일 극심한 변동성을 노출했다는 점은 향후 전망을 어렵게 하는 대목이다.

장 초반에는 23,700선까지 560포인트 밀렸고, 장중에는 상승과 하락을 수차례 반복했다. 장 막판에는 최대 600포인트 치솟았다.

하루 등락 폭은 1,170포인트 육박했다.

과도한 폭락에 따른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반등에 성공하기는 했지만 투자심리의 불안감이 적지 않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20%가량 내렸지만 여전히 29~30포인트 부근에서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미국의 유명 투자자 칼 아이칸은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변동성 확대를 지적하면서 "시장이 훨씬 더 위험한 지점에 들어섰다"고 평가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지나치게 우려할 정도의 변동성은 아니다"라며 "금융시장의 안정성 우려를 키우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1월 고용지표가 물가를 끌어올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 최근 증시 불안을 잠재우려는 시도를 보였다.

불러드 총재는 "1월 고용지표는 우수했다"면서 "그러나 고용지표가 우수한 것이 바로 높은 물가로 이어질 것으로 해석하는 것을 경계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몇 년간 이러한 변수들의 실증적 관계는 거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해 12월 미국의 무역적자는 미 소비자들의 강한 수요로 수입이 크게 늘어나, 2008년 10월 이후 가장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2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5.3% 확대된 531억2000만 달러(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조사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는 520억 달러였다.

지난해 12월 미국의 채용 공고(job openings)는 581만1000명으로, 전월대비 16만7000명 줄었다고 미 노동부가 발표했다. 7개월래 최저치다.

12월 고용은 전월에서 5만 명 줄어든 548만8000명을 나타냈다. 반면 같은 달 523만80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2016년 12월에는 채용 공고가 553만9000명, 고용이 530만3000명에 불과했다.

올해 채용공고 수준은 지난 2000년 이후 최고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clip20180207080332

제너럴모터스(GM)의 주가는 실적 호조에 6% 가까이 상승했다. (표=구글 파이낸스)



제너럴모터스(GM)의 주가는 실적 호조에 5.9% 상승했다.

GM은 지난해 4분기 51억7000만 달러(주당 3.65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별항목을 제외한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1.65달러로 팩트셋 예상치 1.39달러를 웃돌았다.

매출은 377억2000만 달러를 나타내 팩트셋 조사치 369억8000만 달러보다 높았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3개월 동안 6.2% 내렸다.

의약품 회사인 앨러간의 주가는 편두통 약품 실험이 긍정적이라는 소식에 2.0% 상승했다. 앨러간의 주가는 지난 3개월 동안 5.4% 하락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그동안 증시에 팽배해 있던 낙관론이 점차 완화되는 모습을 보인다며 당분간 시장 변동성이 높은 모습을 나타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69%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9.67% 내린 29.98을 기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