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의 팰컨 헤비 로켓이 6일 오후 3시 45분(미국 동부시간) 미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 39번 발사대에서 웅장한 굉음과 거대한 화염을 동시에 내뿜으며 발진했다.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초중량 팰컨 헤비 로켓이 테슬라 전기차를 싣고 우주 공간으로 날아올랐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의 팰컨 헤비 로켓은 6일 오후 3시 45분(미국 동부시간) 미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 39번 발사대에서 웅장한 굉음과 거대한 화염을 동시에 내뿜으며 발진했다.

팰컨 헤비는 이날 미 항공우주국(NASA)이 거의 50년 전 우주인을 달로 보낼 때 사용했던 발사대에서 발사됐다. 이 로켓은 지금까지 가장 강력한 추진력을 가졌던 발사 로켓의 2배에 달하는 추진력을 갖춘 사상 가장 강력한 로켓이다. 747 제트 여객기 18대를 합쳐놓은 추진력을 발휘했다.

언론은 이번 위성 발사를 ‘머스크의 대담한 도전’으로 평가했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세상에서 가장 강력한 로켓을 발사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팰컨 헤비 로켓은 약 64톤(14만1000파운드)의 하중을 싣고 지구 궤도를 벗어난 위성으로 기록됐다. 과거 이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낸 로켓으로는 1973년 마지막 발사된 새턴V가 꼽힌다.

이날 위성 발사는 오후 1시 30분으로 예정됐으나 예상치 못한 바람이 불면서 2시간여 연기된 뒤 이뤄졌다.

스페이스X가 사용한 39번 A 발사대는 인류의 달 탐사를 상징하는 아폴로 11호를 쏘아올린 것과 같은 것이다.

27개 엔진을 장착한 3단 부스터(추진체)가 거대한 산과 같은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하늘로 치솟아 오르자, 주변에서 광경을 지켜보던 수천 명이 환호와 탄성을 내질렀다.

이 로켓에는 머스크의 계획대로 테슬라의 체리 빛깔 스포츠카 로드스터가 실렸다. 로드스터 운전석에는 우주복을 착용한 마네킹 ‘스타맨’이 앉았다.

머스크는 "우리 전기차를 달을 넘어 화성까지 쏘아올리겠다"고 호언한 바 있다,

스페이스X는 이번 위성 발사 성공으로 지구 궤도 밖으로 14만 파운드, 화성까지 4만 파운드의 중량을 로켓에 실어나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미 국방부의 중량급 안보위성 탑재와 민간의 통신위성 탑재에 혁신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스페이스X 추진체는 발사대에서 300마일(480㎞) 이내 범위에 떨어져 재활용하게 된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재활용 로켓을 수차례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