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서 출시한 스마트 스피커 에코 닷.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시가총액이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마존의 시가총액은 6850억 달러(한화 743조 880억 원)로 치솟으며 사상 처음으로 MS 시총(6840억 달러)을 웃돌았다.

이에 따라 아마존보다 시총이 많은 기업은 애플(8150억 달러)과 알파벳(7500억 달러)만 남게됐다.

이들 정보기술(IT) 대기업은 시총 1조 달러대 진입을 두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아마존은 올해 주가 상승률이 21%에 달하며 알파벳과 MS의 주가 상승률을 앞서고 있어 1조 달러대 진입 가능성이 큰 후보로 꼽히고 있다. 애플은 올해 들어 주가가 하락했다.

앞서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저스는 작년 10월 포브스와 블룸버그 집계에서 빌 게이츠 MS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호로 등극했다.

베저스 CEO의 재산은 현재 1160억 달러(125조 8368억 원)로 게이츠보다 약 250억 달러 많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3, 4위에 올랐다.

버핏 회장의 재산은 지난 5일 주가폭락 여파로 하루 새 51억 달러(5조 5324억 8000만 원) 급감하기도 했다. 당시 저커버그 CEO의 재산이 36억 달러 감소했으며 베저스 CEO 재산은 33억 달러 증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