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향후 10년에 걸친 1조5000억 달러(한화 1628조 1000억 원) 규모의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 계획을 오는 12일 공개한다.

백악관 관계자는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5만5000여 곳의 교량 재건축을 포함한 인프라 투자 세부 계획과 함께 관련 예산과 규제 혁파를 의회에 요구하는 내용의 구상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공약으로 내놓은 데 이어 지난달 30일 첫 국정연설에서 거듭 강조한 인프라 현대화를 통해 미 경제 재건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복안을 펼치며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요청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미 고속도로와 교량, 철도, 공항 등 핵심 기간시설의 대부분이 1950∼1970년대 지어져 상당히 노후화한 상태다. 특히 전국 교량과 고속도로의 3분의 1이 보수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시설들의 현대화를 위해 요구되는 예산 규모는 향후 10년간 2조 달러를 넘어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 구상은 자금조달 방식과 계획 등을 둘러싼 정치권이나 지방 정부와의 이견 탓에 연내 의회통과가 만만치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으며, 규제 완화와 환경영향평가 등과 관련된 민주당의 벽을 넘어서는 것도 녹록하지 않다는 전망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미국은 건설자들의 나라다. 이제는 허물어진 인프라들을 재건할 시점이라며 "나는 양당 모두에 우리 경제가 필요로 하고 우리 국민이 누릴 자격이 있는, 안전하고 빠르고 신뢰할 만하고 현대화된 인프라를 제공하기 위해 함께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