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감원-연합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금융감독원은 내달 개인을 상대하는 353개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개인신용정보 권리보장’ 제도 운영 실태를 점검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제도는 금융회사가 보유한 개인의 신용정보를 열람하고 이용·제공동의를 철회, 정정, 삭제할 수 있는 권리다.

이번 점검은 권리보장 제도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제도에 대한 안내와 신청 절차, 업무처리 등을 점검하고 금융소비자의 이용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점검 결과 제도 운영이 미흡한 금융회사에게 시정, 보완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