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생보사

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보험사들이 지난해 약 7조 80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전년 보다 33% 늘어난 규모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생명·손해보험사들의 순이익은 7조 832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1조 9424억원) 대비 33% 증가했다.

생보사 순이익은 3조 9543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 5336억원(63.4%)이 늘었다. 손보사 순이익은 3조 8780억원으로 4088억원(11.8%)이 증가했다.

생보사들은 주가·금리 상승 등에 따라 준비금 적립부담이 줄어들어 보험 영업 손실이 축소됐고 배당·이자수익 등 투자수익은 늘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전년 83%에서 80.9%로 개선되면서 보험영업 손실이 줄었고 금리상승 등에 따라 투자수익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보험사 영업활동을 파악할 수 있는 수입보험료는 손보사들은 77조 3071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 8313억원(2.4%) 늘었다. 일반보험 수입보험료가 4.8% 증가했으며 자동차보험(2.8%)과 장기보험(1.9%)도 성장세를 이었다.  

생보사들 수입보험료는 113조 9403억원으로 같은 기간 5조 8709억원(-4.9%) 감소했다. 보장성보험의 성장세가 7.1%에서 3.1%로 둔화됐고 저축성보험(-12.3%)과 퇴직연금(-4.5%)은 역성장했다.

총자산은 1109조 9602억원으로 전년보다 75조 8058억원(7.3%) 늘었다. 자기자본은 107조 5234억원으로 9조 3013억원(9.5%) 상승했다.

순이익 증가에 따라 지난해 보험사들의 총자산이익률(ROA)은 0.73%로 0.14%포인트 상승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7.61%로 1.46%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회사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크게 늘었지만 주로 준비금 적립부담 완화, 자동차보험 제도개선 등 외부요인에 기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본규제가 강화되고 있어 내부유보 확대, 장기 수익성 제고 등과 같은 재무건전성 확보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리상승 기조에 따라 단기적으로 지급여력(RBC)비율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어 취약사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고 자본확충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