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오른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이주열 한은총재와 최근 경제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티타임 회동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스위스 통화스와프 체결로 국내의 금융 안정성이 높아질 것이란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부총리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만나 경제현안을 논의하고 100억 스위스프랑(약 11조 6000억원) 규모의 한국-스위스 통화스와프 체결 소식을 발표했다.  

김 부총리는 "통화스와프는 스위스가 한국 경제와 금융의 안정성, 한국과 국제금융 협력 필요성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대외 신인도와 대외적인 경제 안정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위스는 3대 신용평가사에서 최고 등급인 AAA를 받은 선진국이자 6대 기축통화국 중 하나"라며 "캐나다에 이어 스위스와 통화 스와프 체결해 6대 기축통화국 중 두 곳과 통화스와프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국가가 기축통화국 외 통화스와프를 맺은 것은 중국 다음으로 한국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통화스와프는) 양국의 금융협력을 한 차원 강화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며 "20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통화스와프 체결 서명식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의 통화스와프에 대해서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글로벌 금리 인상 움직임을 두고는 "영국 중앙은행의 성명이 (금리 인상 속도 빨라질 것이라고) 해석된 측면이 있고 시장에 영향을 줬다"며 "주요 은행의 금리정책이 실제로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점검하고 판단할 것이며 한 가지만 보고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