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1000만원 선을 넘기는 등 한동안 침체에 빠졌던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이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10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후 2시 40분 현재 전날보다 13.53% 오른 140만 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1천만원을 넘긴 것은 지난 4일 이후 엿새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최근 국내외 규제와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해킹, 미국 테더코인 가격조작 의혹 등이 겹치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660만원까지 떨어지며 연저점을 기록했다.

가상화폐 투자 광풍이 열기를 더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올해 초 2천598만8천원까지 올랐던 것을 고려하면 한 달도 안 되는 사이에 4분의 1토막 난 셈이었다.

추락하던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반등하게 된 것은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의 영향이 컸다.

6일(이하 현지시간) 크리스토퍼 지안 카를로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회장과 제이 클레이턴 증권거래위원회(SEC) 회장이 참석한 이 청문회에서 의회의 긍정적인 기류가 감지되면서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기 시작했다.

최근 글로벌 증시불안 속에 투자자들이 대체 투자처로 가상화폐 시장을 찾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5일 4.6% 급락한 데 이어 9일에도 4.15% 하락 마감했다. 이 영향으로 한국 코스피와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도 함께 흔들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상화폐 지지자들은 가상화폐 시장이 증시 급등락에 영향을 받지 않아 위험을 분산할 수 있는 투자처라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