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월, 조업일수 감소로 증가세 다소 둔화"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새해 들어 수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2월 초순 수출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조업일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은 148억 달러다.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했다.  

이달 수출이 줄어든 것은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조업일수가 8.5일에서 8.0일로 줄어든 탓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8억5000만 달러로 1년 전(17억7000만 달러) 보다 4.4% 늘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1∼10일 수출동향은 기간이 짧아서 조업일수 영향을 많이 받는다"며 "전반적으로 수출 증가세는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2016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15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달 수출은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로 증가세가 다소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품목별는 반도체(37.0%), 석유제품(6.9%), 승용차(35.7%) 등에서 수출이 증가했고 무선통신기기(-29.5%), 가전제품(-16.8%) 등에서는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28.5%), 베트남(7.1%), 일본(10.6%) 등으로의 수출은 늘었다. 반면 중국(-5.4%), 미국(-0.9%)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수입은 166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7.6% 늘었다. 원유(60.8%), 반도체(12.3%), 반도체 제조용 장비(71.5%) 등에서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18억400만 달러 적자를 보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