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0211130856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하기 전인 지난 9일 강릉올림픽파크 모습. (사진=이수일 기자)

강원도가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4곳에 대한 지원을 받기 위해 정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림픽 뒤 매년 100억원대의 적자가 예상되는 만큼 정부 지원을 통해 이를 메우겠다는 것이 강원도청의 판단이다.

강원도청은 문화체육관광부 및 기획재정부 측과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강릉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 스키점프 등 4곳에 대한 정부 지원을 협의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2018021201010003787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전 세계 19번째이자 아시아에서 2번째로 만들어진 슬라이딩센터로 한국의 기술력으로 시공됐다. 실내외 트랙의 길이는 2018m에 달한다. (사진=대림산업)


◇ 올림픽 뒤 매년 100억원 적자 불가피

경기장, 강릉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 스키점프 등 4곳이 전문체육시설로 일반인들이 접하기 쉽지 않은데다 사용할 수 있는 기간도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적자는 올림픽 경기장 전반적으로 예고된 사안이다. 한국산업전략연구원은 올림픽 뒤 주요 경기장의 관리·운영비가 연간 313억원에 달하지만 수입은 연간 171억원에 불과해 매년 142억원의 적자를 예상했다.

강원도청 측은 보조경기장을 포함한 13개 경기장 가운데 자체 관리해야 하는 7개 시설 운영에 연간 101억원의 적자를 예상했다. 적자가 가장 큰 시설은 정선 알파인경기장으로 운영수익(70억원) 보다 운영비용(107억원)이 50% 이상 더 많다고 봤다. 이밖에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이 23억원, 강릉하키센터가 21억원 적자가 예측됐다.

올림픽 및 패럴림픽 개·폐회식이 열릴 평창올림픽 스타디움 올림픽플라자의 경우 올림픽 뒤 부분 철거되는데 건설비용은 635억원에 달하고,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은 애초 철거 대상이었지만 투자비용이 많이 들어 존치가 결정됐다.

◇ 강원도청 "올림픽 적자 예상, 정부 지원 필요"


그러다 보니 강원도청은 정부가 이들 4곳의 시설을 관리해주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큰 기대를 하고 있지 않다.

강원도청 관계자는 "국가 관리는 힘들고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올림픽 뒤에나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예측했다. 또한 세부 지원에 대해선 "관리는 강원도청에서 하되 정부가 운영비용을 지원해 줄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화체육관광부 측은 조심스런 입장을 표명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협의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결론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답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