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회째 전시회 참가… 러시아·독립국가연합 시장 공략 기반 확보 주력

린나이코리아가 지난 9일까지 열린 ‘제22회 아쿠아 섬 모스코 2018’에 참여, 러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제품을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린나이 현지 대리점 대표 및 딜러들이 전시 부스에서 포즈를 취한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린나이코리아(대표 강영철)가 지난 9일까지 진행된 ‘제22회 아쿠아 섬 모스코(Aqua Therm Moscow) 2018’에 러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제품을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아쿠아 섬 모스코 2018’에는 전 세계 36개국 8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약 3만명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찾은 러시아 최대 냉난방 전문 전시회로 냉난방 산업의 방향과 트랜드를 읽을 수 있는 전시회다.

올해로 10회째 참가하는 린나이코리아 역시 이번 전시회를 통해 제품 홍보뿐 아니라 앞으로의 사업 방향성을 소개해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CIS) 난방 시장을 이끌고 있는 바이어들에게 관심끌기에 주력했다. 

린나이코리아는 지난해 러시아 및 독립국가연합
(CIS) 시장 운영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대대적인 유통과 서비스망 정비작업을 마무리해 질적 성장뿐 아니라 양적 성장을 이뤄 낼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전시회서 선보인
‘U-SE 난방전용 보일러는 타운하우스 이상 규모의 주택용으로 주철 열교환기를 사용, 유럽 스탠드형 모델의 교체 수요에 대응 할 수 있을 것으로 린나이 측은 판단하고 있다.

‘U-SE’
는 기존 타사 스탠드형 모델보다 슬림해 설치공간과 설치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고 타사보다 높은 대용량(42kw)으로 온수 공급에 있어 탁월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

린나이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러시아의 냉난방 시장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상징적인 전시회이기 때문에 매년 참가하고 있다면서 “2018년은 서방 경제 제재가 지속되는 가운데 에너지 가격의 회복으로 구매력의 상승과 실질 소득이 증가하는 등 러시아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