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0212111910

드론을 활용해 한국서부발전 전남 화순 풍력발전기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직무대행 정영철, 이하 서부발전)이 전남화순 서부발전 풍력단지에서 드론을 활용한 신재생 발전설비 원격진단·점검을 수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진단은 국민과 함께하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이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6년부터 드론을 활용한 고소설비 안전점검 및 신재생설비 진단·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이날 고성능 줌카메라를 활용해 풍력 블레이드 상태점검, 풍력타워 연결부 균열부위 점검, 터빈 너셀 후단부 이상 상태 등을 확인하고 점검했다. 또 동시에 실시간 영상 송수신 장비를 활용해 현장 점검 영상을 원격지인 본사 상황실로 전송, 현장·본사 합동점검 기능을 시연하기도 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자동 좌표 비행기술을 응용한 신재생발전설비 점검기술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드론 활용 설비점검 기술 및 운용 노하우를 개발·축적할 계획"이라며 "드론 활용 실시간 영상전송 기술을 보완·개발해 신재생설비 원격 합동점검 기술 사업소확대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2016년 발전설비 점검에 드론을 도입한 이래로 50여명 이상이 기초 조종교육을 수료했으며 회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취득 2명을 확보하는 등 드론 운용 확대에 나서고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발전설비 안전진단 기술을 도입해 시범 운용하고 있다. 특히 열화상 및 내시경 카메라 장착이 가능한 스마트 모바일 점검키트도 개발해 현장의 상시 안전진단 기술을 확보·운용하고 있으며,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정비자재 생산 및 IoT, VR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독자적인 스마트플랜트 구축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