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회 융합혁신포럼, 신재생 에너지 효율성과 정책방향 토론회 개최


2018021201000580900024111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주최로 12일 국회에서 ‘신재생에너지 효율성과 정책방향 토론회’가 개최됐다. (사진=강예슬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강예슬 기자] 정부가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정책을 위해 과도한 전력수요 감축을 시도해 급전이 반발하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예인경영문화원과 국회 융합혁신포럼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환경 위한 신재생에너지, 효율성과 정책방향’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전점검을 이유로 원자력 발전 운용율을 58%로 유래 없이 낮췄다"며 "기저발전 없는 에너지믹스 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 발제를 맡은 원동준 인하대 전기공학과 교수는 "재생에너지와 분산전원 확대는 긍적적"이라며 "다만 양적 확대에 집중하다 보니 전력망 안정화 등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원 교수는 "재생에너지 확대로 전력망에서는 ‘덕커브(Duck Curve)’를 경험할 수 있다"며 "기존 발전기들이 담당해야 하는 부하와 원래 부하 프로파일이 들어맞지 않아 50% 이상 수요가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덕커브는 낮 시간동안의 전력 사용량이 높은 기존 수요패턴과 반대로 태양광 발전을 하는 낮 동안의 전력 부하가 오히려 낮아지는 현상을 의미한다. 아울러 원 교수는 ‘태양광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와 ‘피크저감용 ESS’ 등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을 위해 내놓은 구체적인 안이 상충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노동석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관은 "정부가 전력수급계획을 수립하는 이유는 전력수급을 안정적으로 하기 위함"이라며 "하지만 석탄, 화력 등 비교적 불안정한 자원인 재생에너지, 가스를 확대함으로써 정부가 안정적인 전력 공급할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정부가 전력수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선 전력 수급 상황을 이해 및 분석할 때 보수적으로 해야한다는 게 정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는 김정연 예인경영문화원 대표가 사회를 맡고 이인규 NIR그룹 옥토앤자이 대표, 장대현 경북부유식해상풍력 대표, 강창호 원자력 정책연대 법리위원장, 김영훈 바른사회시민회의 경제실장, 조용환 한국농어촌빅텐트 사무총장 등이 토론 패널로 나섰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