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10기 차세대전력인양성반 수료

전력거래소는 지난 5일부터 닷새동안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차세대전력인양성반‘을 운영하며 취업을 지원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에너지경제신문 호남취재본부=박승호 기자]전력거래소는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전력분야 청년인재 양성프로그램인 ‘차세대전력인양성반’을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운영했다.

전력거래소는 전력산업을 이끌 차세대 인재양성과 취업지원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시작하고 블라인드 채용을 강화해 매년 대학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양성반 교육 프로그램은 최근 직무교육 이수의 필요성을 반영해 개설 이래 가장 많은 40여개 대학 21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과정에서는 전력거래소가 전담하고 있는 전력시장, 전력계통 관련 교육은 물론 주관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정책 특강까지 폭넓은 이론 교육과 중앙전력관제센터 견학을 병행했다.

또 전력거래소 입사 3년 이내 신입직원과 멘토링과 함께 전력산업 전반적인 기초직무지식과 유관기관 채용설명회 등 취업과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의 취업 준비를 도왔다.

특히 채용관련 전문 컨설팅기관을 통해 취업 준비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자기소개서 작성’에 관한 특강을 진행해 참여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교육에 참여한 한 학생은 "앞으로 전력산업에서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제대로 알게 됐고 전력산업분야 취업을 위한 구체적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방학 중 가장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전력거래소 서경무 기획처장은 "지역인재를 중심으로 작년부터 개설해 1월 한 달 동안 성공적으로 운영한 빛가람 학점과정과 차세대전력인양성반을 병행 운영하는데 그치지 않고 더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