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국을 또다시 직접 지목, "동맹국이지만 무역에 관해선 동맹국이 아니다"며 향후 강력한 무역전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포함한 미국 무역 거래국의 ‘불공정한 대미 흑자’를 바로 잡는다는 차원에서 미국산 제품에 다른 국가들이 매기는 세금만큼 수입세를 매기는 ‘호혜세(reciprocal tax)’를 도입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지난달 한국산 등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효한 데 이어 중국과 한국, 일본 등을 겨냥한 무역전쟁을 본격화하려는 차원으로 보여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른 나라들에 의해 계속 이용당할 수는 없다"며 이번 주 안으로 호혜세를 부과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호혜세’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특히 "우리는 중국, 일본, 한국에 어마어마한 돈을 잃었다"며 "그들은 어떠한 처벌도 없이 자기들이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고 있다"고 한·중·일 3국을 특정해 지목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람들이 우리나라로 와서 우리에게 왕창 바가지를 씌우고 엄청난 관세와 세금을 매기고, 우리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매기지 못하는 이 상황을 계속 이어가게 할 수는 없다"며 "우리는 이런 일이 일어나게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국정연설을 통해서도 "우리의 번영을 희생시키고 우리의 기업과 일자리, 나라의 부를 해외로 내몬 수십 년간 이어져 온 불공정한 무역협상의 한 페이지를 넘기게 됐다"며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관계’를 강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