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연금보험 로고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IBK연금보험은 KB국민은행과 제휴를 맺고 13일부터 연금보험 판매를 시작했다.

먼저 적립식 연금보험인 (무)평생플러스연금보험을 판매한다. 고객이 5년, 10년, 15년까지 장기계약을 유지하면 2.5%, 0.5%, 0.5%를 각각 추가 적립해주는 장기유지보너스 기능을 제공해 고객이 돌려받는 금액을 높였다. 지난해 방카슈랑스 채널을 통해 가장 많이 팔린 일반보험 상품으로, 0세부터 최대 80세까지 누구나 무진단으로 가입할 수 있다.

특히 연금 개시 전까지 추가납입과 중도인출을 할 수 있어 연금자산관리를 유연하게 할 수 있다. 연금지급 형태에 따라 다양하게 연금을 수령할 수 있으며, 월 50만원 이상 납입하면 고액보험료 할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또 다른 상품인 (무)연금저축IBK연금보험은 연 400만원 한도 내에서 납입한 보험료의 최대 16.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무배당연금저축으로 공시이율이 높아 연금을 받을 때 많은 금액의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 근로소득자나 자영업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장주성 IBK연금보험 대표는 "국민은행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기존의 제휴은행에서 일반연금 판매율 1위를 차지하는 등 고객에게 이미 검증된 상품"이라며 "이번 연금 판매로 노후 준비가 필요한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설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