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ㅑㅜㅎ

사진=ING생명.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ING생명은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입원과 수술을 단독으로 보장하는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무해지환급형)’을 19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실생활에 밀접한 보장인 입원과 수술을 집중 보장하면서도 사망보장에 대한 보험료 부담을 없애 보험료를 낮춘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60세까지로 보장기간은 100세까지다. 비갱신형을 선택하면 납입기간 동안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해준다.

병원비와 같은 직접치료비 외에도 간병비와 교통비 등 치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손실을 보존할 수 있도록 정액으로 보장한다. 4일 이상 입원하면 1일당 2만원, 상급종합병원은 1일당 8만원을 추가로 지급하고 1~5종 수술을 하면 10만~300만 원을 지급한다. 또 암과 뇌질환·심질환·간과 췌장질환·폐질환 등 4대 중증질병의 관혈 수술시 300만원, 내시경수술·카테터수술·신의료수술 등 비관혈수술시 연 1회 30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다양한 특약도 마련했다. 무배당 첫날부터입원보장특약(갱신형)에 가입하면 입원 첫 날부터 1일당 1만원, 상급종합병원 입원 시 1일당 4만원을 추가로 지급받게 돼 단기입원 보장의 공백을 메울 수 있다.

무배당 입원플러스보장특약(갱신형)은 상급종합병원에 2일 이상 입원하면 50만원, 상급종합병원 집중치료실에 1일 만 입원하더라도 1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입원 1회 기준으로 연간 한도는 2회다.

오렌지 메디컬보험(무배당)은 같은 나이와 동일한 보장을 받더라도 보험료는 약 21% 더 낮출 수 있는 실속형 1종과 기존 건강보험과 동일한 표준형 2종, 피보험자가 80세 계약해당일에 살아있을 때 이미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의 100%를 지급하는 중도환급형 3종으로 구성된다. 30세 남자가 주계약 2구좌, 20년납, 월납을 선택했을 때 기준이다.

1종은 무해지환급금 상품으로 보험료 납입기간 중에 해지를 하면 해지환급금이 없다. 대신 2종 보다 보험료가 저렴한데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으며, 보험료 납입이 끝나고 9년이 지난 이후부터 2종과 동일한 해지환급금을 받을 수 있다. 단 1종과 2종은 생존보험금이 없는 순수보장형 상품이다.

박익진 ING생명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500%대 지급여력비율(RBC)의 독보적인 자본력을 바탕으로 노후 의료비를 고민하는 고객에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입원과 수술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갱신형 실손보험의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을 완벽하게 보완할 수 있는 장점을 갖췄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