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왼쪽)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로익 르 귀스케(Loic Le Guisquet) 오라클 유럽·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13일 싱가포르 스위소텔 더 스탭포드 호텔에서 오라클과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 구축·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로익 르 귀스케 오라클 EMEA & JAPAC 지역 사장이 참석해 양사가 GLN의 성공적인 서비스 론칭과 글로벌 확장을 위한 상호협력을 다짐하고 하나금융이 가진 비즈니스 노하우와 오라클의 기술 역량을 통해 블록체인, 멤버십, 이-머니(E-Money),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영역에 대해 함께 연구 개발하는 것에 합의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GLN은 오라클의 혁신 기술력을 활용해 세계적인 확장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되며 오라클은 자사가 보유한 혁신 디지털 기술로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의 선도 기업으로 그 입지를 공고히 하는 효과가 있다"며 "글로벌 디지털자산 이전 네트워크 구축은 세계적으로도 그 추진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혁신적인 시도로 글로벌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각국에서 서비스 되고 있는 포인트를 통합해 송금하고 전세계의 GLN 파트너 가맹점에서 서비스와 재화를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지난 2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맞춰 GLN과 연계한 ‘쿠폰몰 평창 에디션(Edition)‘을 오픈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총 7개 국어로 제공하고 있으며 캐나다·중국·인도네시아의 하나금융 글로벌 법인들과 GLN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일본 스미트러스트 은행, 대만 타이신 은행 등 총 17개국의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