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사업공모포스터

사진=라이나전성기재단.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이 설립한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2018년 지원사업 공모를 시작한다.

이 공모는 국내외 사회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지원 대상은 시니어, 여성복지, 건강·복지, 문화예술, 교육 등 사회적 과제와 다양한 사업 분야다. 최종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최대 2000만원, 국외는 2만 달러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해에는 시니어 교육과 사회활동, 이주노동자 의료비 지원 등 국내 5개, 해외 1개의 사업을 지원해 총 9371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재단에 따르면 올해는 더 다양한 사업 지원을 위해 구비서류를 간소화하고 연중 접수를 할 수 있도록 해 누구나 언제든지 지원사업에 공모할 수 있다.

라이나전성기재단 관계자는 "단순한 재정적 배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재단과 지원단체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나눔을 고민하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더 건강하고 밝은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