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화생명 튼튼플러스보장보험

사진=한화생명.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한화생명은 13일 평소 생활 습관, 외부활동으로 인한 사고 등으로 쉽게 발병하는 척추·관절 질환 보장보험인 ‘한화생명 튼튼플러스 보장보험’을 출시했다.

이 보험은 주계약에서 질병 또는 재해로 인한 척추질환 수술과 입원비를 보장해 척추질환으로 1~5종 수술시 15·30·75만원을 지급하고 수술 동반 입원 시에는 입원 후 4일째부터 매일 3만원씩(최대 30일까지) 지급한다. 척추와 함께 다치기 쉬운 관절질환 수술시에도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인공관절 견관절과 고관절 치환 수술, 인공관절 슬관절 치환 수술시에도 각각 1회당 150만원을 지급한다.

골절도 주계약에서 보장한다. 따라서 일반재해골절진단자금으로 15만원이 지급되고 흉부·팔다리 재해골절 진단시 15만원, 안면부 재해골정은 30만원, 척추 재해골절 진단시 45만원이 일반 재해골절진단자금에 추가돼 지급된다.

재해로 인해 사망하거나 장해시 각각 재해사망보험금과 재해장해급여금을 지급해 토요일, 근로자의 날·공휴일에 교통사고나 그 이외의 재해로 사망시 보장을 두 배로 강화했고 보험기간이 끝날 때까지 생존시에는 최초계약에 한해 이미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의 60%를 돌려준다.

주계약 이외에도 치아보철·보존치료보장특약, 암진단특약, 첫날부터 입원특약, 수술보장특약 등이 있어 한 건 가입으로 다양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최성균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이번에 출시된 보험은 장시간 PC와 스마트폰 사용으로 척추·관절 질환에 쉽게 노출된 현대인들을 위한 상품"이라며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고객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상품을 지속 개발해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