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혼다 코리아가 신차 ‘녹 사태’와 관련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는 동시에 위로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녹이 ‘하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한국소비자원의 결정에 대해서는 "녹은 하자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정면 반박했다.

혼다 코리아는 지난 12일 정우영 대표이사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했다. 혼다 코리아는 입장문에서 "신차에 녹이 발생한 것으로 인해 차량의 기능과 안전성에 하자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오해를 불러일으켜 고객님들께 막연한 불안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운을 뗀 뒤 "죄송스러운 마음을 담아 2017년식 CR-V 고객뿐 아니라 등록 후 3년 이내 고객까지 확대한 약 1만 9000명 고객에게 260억 원에 상당하는 ‘대 고객 특별 서비스’를 실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혼다 코리아는 2017년식 CR-V, 어코드 2.4 및 3.5, 시빅 모델을 대상으로 △녹 제거 및 방청 서비스 △일반보증 2년 연장 쿠폰, 오일교환 2회, 필터교환 1회 제공 △대고객 위로 지원금 60만 원 현금을 지급한다.

2014~2016년식 CR-V와 어코드 2.4 및 3.5, 2014~2015년식 시빅, 2017년식 어코드 하이브리드, 2014~2016년식 오디세이, 2014~2017년식 파일럿, 2016~2017년식 HR-V 모델을 대상으로도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만 위로 지원금은 30만 원이다.

고객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는 동시에 혼다 코리아는 "표면에 발생한 녹이 차량의 안전, 기능 및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실험 결과를 토대로 녹이 하자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한국소비자원이 녹을 하자로 인정한 것에 대해 정면 반박한 것이다.

혼다 코리아는 "한국소비자원의 이번 결정은 객관적, 과학적 입증 없는 추정과 개연성에 기반한 것으로 저희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결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녹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부품의 제조 공정 및 유통 과정(협력업체), 혼다의 미국 공장의 제조 공정, 미국 내 내륙 운송 및 한국까지의 해상 운송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혼다 코리아는 "지금까지의 조사에 의하면 부품 제조 공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프레스 오일의 종류에 따라 녹 발생의 시기나 양상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금번에 발생된 녹은 하자가 아니지만, 향후 고객 여러분들에게 오해와 걱정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도장 등의 대책을 강구하여 신차에서 녹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