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80213_131720431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가스산업발전전략과 LNG직도입 확대 필요성’에 대한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사진=이주협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LNG 직도입 확대가 에너지 정책의 새로운 대안’이라는 주장이 다시 제기됐다.

가스공사가 독점적으로 발전소에 LNG를 공급하는 것은 경제성이 떨어져 오히려 전기요금 상승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로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가스산업 발전전략과 LNG 직도입 확대 필요성’에 대한 정책토론회에서 김연규 한양대 교수(에너지거버넌스센터장)는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전략으로써 발전용 LNG의 직도입 확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제 13차 천연가스수급계획에 동북아 LNG허브 구축 및 직도입 활성화 추진계획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해외트레이딩을 포함한 동북아 LNG 허브 구축의 범정부적 공감대를 마련해 일본, 중국으로부터 에너지 주도권을 지켜야 할 것"이라며 "발전공기업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LNG터미널 등 인프라를 민간과 협력해 확충하고 수요자 위주로 재편되고 있는 현재 시장의 이점을 활용해 저가로 LNG 조달이 가능한 신뢰성 있는 신규 공급처를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동수 의원 역시 "미래 에너지 수급 대책을 마련에 있어 중요한 것은 ‘원자력이냐 신재생이냐’는 소모적인 논쟁이 아니라 글로벌 LNG 시장의 ‘훈풍’ 흐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LNG 직도입 확대와 허브 터미널 구축 등 오늘 토론회의 참신한 아이디어들은 제13차 천연가스수급계획 등 장기 국가 에너지 수급계획을 전략적으로 준비하는 복안인 동시에 국가 발전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병완 산업위 위원장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는 기저발전원 중에 가장 환경오염이 적은 LNG복합발전의 비중을 확대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며 "탈원전 등 정부의 주요 에너지 정책에 밀려 LNG는 깊이 있게 논의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